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주요활동
종합자료실
커뮤니티
정회원 가입신청
시민게시판
가입안내
후원안내
협회소개
가입안내
후원안내
ㆍ종합자료실 > 생명윤리관련뉴스
생명윤리관련뉴스
작성자 : 데일리굿뉴스     2018-01-16 12:59
청와대에 올려진 ‘낙태죄 폐지’ 청원, 한국교회 대책 시급(2017. 10. 31. 기사)


청와대에 올려진 ‘낙태죄 폐지’ 청원, 한국교회 대책 시급

 


  

최근 ‘낙태죄 폐지’ 청원이 청와대에 전해지면서 인구감소와 생명경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청와대가 20만 명 이상이 참여한 ‘낙태죄 폐지’ 청원에 공식 답변을 내놓기로 했기 때문이다.
   

낙태.jpg

 ▲최근 20만 명 이상이 참여한 ‘낙태죄 폐지’ 청원에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내놓기로 하면서 한국교회의 대책마련이 필요한 실정이다 ⓒ데일리굿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 10월 3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참여인이 20만 명을 넘었다는 보고가 있었고, 20만 명을 넘으면 응대하기로 돼 있는 만큼 당연히 답변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가 답을 할지 청와대가 답할지는 논의해봐야 한다”며 “대통령령이나 청와대 지침에 따라 진행될 수 있는 정책이 아니라 법률문제이며, 헌재에서 4대4 동수로 합헌 결정이 난 사안인 만큼 답변 준비도 잘 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9월 30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소통 광장 코너에 등록된 '낙태죄 폐지' 청원은 마감을 하루 앞둔 29일 누적 참여인 수 20만 명을 넘겼다.

청원 참여인이 20만 명을 넘어선 것은 만 14세 미만은 형사처분을 받지 않게 돼 있는 현행 소년법을 개정해 처벌을 강화해달라는 청원 이후 두 번째다.

낙태죄 폐지 최초 청원인은 “원치 않은 출산은 당사자와 태어나는 아이, 국가 모두에 비극적인 일”이라며 “낙태죄 폐지와 자연유산 유도제의 국내 도입을 부탁한다”고 적었다.

앞서 청와대는 특정 청원의 참여인이 30일 이내 20만 명을 넘을 경우 장관이나 청와대 수석급이 공식 답변을 내놓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러한 청원에 대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는 “수정 순간부터 시작되는 모든 인간 생명을 파괴시키는 행동은 살인행위”라고 천명하면서 “‘원치 않는 출산이 출산 당사자와 태어나는 아이 그리고 국가 모두에게 비극적인 일’이라는 생각은 매우 주관적인 생각으로서 사실과 다를 뿐만 아니라 극히 위험한 반생명적 발상”이라고 밝혔다.

기독교생명윤리협회는 “고귀한 인간생명을 임산부의 행복추구를 위해 파괴시켰을 때 임산부가 과연 평생 동안 양심이 편하고 행복할 수 있는지는 쉽게 단정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며 “원하지 않는 출산을 통해 (아이가) 태어났다고 해서 아이가 자신의 태어남을 후회하고 항상 불행하다고 단정하는 것도 극히 편향된 생각”이라고 언급했다.

국가가 초기 배아 단계에 있는 아기들의 생명을 보호하고 증진시키는 데 최우선순위를 두고 정책을 입안·추진해야 함을 강조한 기독교생명윤리협회는 “미혼모들도 다른 기혼여성들과 다름없이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사회적이고 제도적인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힘써야 한다”고주장했다.

아울러 한국교회와 성도들을 향해서도 “이 땅의 연약한 아기들이 부당하게 희생되는 일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현실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와 교회 차원에서라도 원치 않는 출산의 당사자들과 아기들이 보호받을 수 있는 기구들을 만드는 일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신규 <sfcman87@hanmail.net>


[데일리굿뉴스] 2017. 10. 31.(화)


<기사 원본 보기: http://www.goodnews1.com/news/news_view.asp?seq=77500>


ㆍ게시물 : 409 전체 : 409 블로그형   웹진형   앨범형   게시판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09 “낙태죄, 모든 생명 보호한다는 헌법 정신 반영한 것”(2019.03.07. 기사) 크리스천투데이 2019.03.08 29
408 의료 AI제품 개발 많지만 임상검증은 거의 없어(2019.03.07. 기사) 매일경제 2019.03.08 14
407 WHO, 중국 '유전자 조작 아기' 대응위원회 구성...이달 제네바 회담(2019.03.07. 기사) 전자신문 2019.03.08 14
406 “태아의 생명, 왜 타인인 여성이 결정하나… 낙태죄 폐지 반대”(2019.03.01. 기사) 크리스천투데이 2019.03.08 17
405 연명의료 딜레마…'중환자실 의료윤리' 방향 제시(2019.02.26. 기사) 의협신문 2019.03.08 15
404 [인도를 알자 32] 상업적 대리모 산업 합법 '세계의 아기 공장' 오명(2019.02.19. 기사) 기독일보 2019.03.08 12
403 인공지능 책임·안전 강조한 첫 국제 권고안 나온다(2019.02.11. 기사) 동아사이언스 2019.02.13 33
402 [사이언스 인 미디어]레플리카, 금지된 복제인간을 만들다(2019. 02. 10. 기사) 전자신문 2019.02.13 38
401 “제 아이 좀 낳아주세요”…대리모, 어떻게 생각하세요?(2019. 02. 10. 기사) 연합뉴스 2019.02.13 38
400 중국, 유전자 편집 다섯 아기 원숭이 수면장애 일으켜(2019.01.31. 기사) 에포크타임스 2019.02.08 33
399 [손봉호의 시대읽기] 인간 생명의 존엄성(2019. 01. 28. 기사) 문화저널21 2019.02.08 48
398 서울대병원 "의사97% 말기암 걸리면 연명의료 원치 않아"(2019.01.23. 기사) 한국경제 2019.02.08 29
397 “‘개인 유전정보 할용’ 맞춤의료, 보험가입자 역선택 우려”(2019.01.13. 기사) 인더뉴스 2019.02.08 30
396 '슈퍼베이비' 권리 지키는 변호사라고?(2019.01.09. 기사) 프레시안 2019.02.08 46
395 일본도 5년전 줄기세포 논문 조작 사건… 규제 대신 연구윤리 강화(2019. 01. 02. 기사) 조선일보 2019.02.08 27
394 사이공, 중국인이 주도한 불법 대리모 조직 검거(2019. 01. 03. 기사) 포커스뉴스 2019.02.08 24
393 "일본인 절반이 쓸 수 있는 만능 줄기세포, 3년내 만들 겁니다"(2019.01.02. 기사) 조선일보 2019.02.08 24
392 법원, 동성 군인 간 ‘합의된 성관계’ 70년 만에 첫 무죄 논란(2018. 2. 22. 기사) 국민일보 2018.02.23 612
391 법원, 동성 군인 간 ‘합의’ 성관계 사건에 무죄 선고(2018. 2. 22. 기사) 크리스천투데이 2018.02.23 530
390 ‘연명의료결정법’ 연착륙 시키려면(2018. 2. 22. 기사) 의학신문 2018.02.23 551
12345678910
ㆍ검색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