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주요활동
종합자료실
커뮤니티
정회원 가입신청
시민게시판
가입안내
후원안내
협회소개
가입안내
후원안내
ㆍ종합자료실 > 생명윤리관련뉴스
생명윤리관련뉴스
작성자 : 국민일보     2018-02-22 16:10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中·伊 연구진, 시신 2구 이용 ‘머리와 몸 연결’ 성공 주장(2018. 2. 20. 기사)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中·伊 연구진, 시신 2구 이용 ‘머리와 몸 연결’ 성공 주장

 ‘하나님이 주신 사람 형상’ 훼손 우려

 

201802200002_23110923903879_1.jpg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中·伊 연구진, 시신 2구 이용 ‘머리와 몸 연결’ 성공 주장 기사의 사진
이탈리아의 신경외과 전문의인 세르지오 카나베로 박사가 2016년 자신의 실험실에서 뇌 단층 사진을 들여다보고 있다. 
 
 전신 마비자의 머리에 뇌사자의 몸을 이식하면 어떻게 될까. 중국과 이탈리아 연구진은 한 사람의 머리를 다른 사람의 몸에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비록 시신 2구를 이용해 신경의 전기 자극을 연결한 것이지만 전혀 다른 몸과 머리를 잇는 ‘머리 이식’의 가능성을 열어둔 수술이었다. 기독교계는 급변하는 의료기술에 맞춰 구체적 논의가 발 빠르게 이뤄져야 할 것이라는 반응을 내놨다.

이탈리아의 신경외과 전문의인 세르지오 카나베로는 지난해 11월 “중국 하얼빈의대 런샤오핑 교수팀과 시신의 머리를 이식하는 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연구팀은 한 사람의 시신에서 머리를 자른 뒤 신경과 혈관을 PEG라는 생물학적 접착제로 다른 사람 시신에 붙였다. 그 후 전기 자극을 신경에 흘려 자극의 전달을 확인했다. 카나베로 교수는 “다음에는 뇌사 판정을 받은 사람의 머리를 이식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완전한 머리 이식은 이뤄지기 어렵다는 게 의료계의 일반적인 분위기다. 강경선 서울대 수의대 교수는 19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서로 다른 몸과 머리가 이어지면 면역거부반응이 일어날 수 있다”며 “중추신경뿐 아니라 신경계와 혈관을 포함하는 뇌 전체 조직을 이식하는 것은 현재로선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살아있는 사람의 머리를 이식한다면 생명을 며칠간 지속하는지와 면역 억제제를 얼마나 투여해야 하는지, 팔과 다리 등은 정상적으로 움직이는지 등을 확인해야 한다”며 “뇌사자를 실험체로 쓰기에는 되살아나는 뇌사자가 있는 등 그 판별 기준도 모호하다”고 덧붙였다.

기독교계는 우려를 나타냈다. 김형철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사무총장은 “사람의 형상은 하나님이 주신 것인데 이를 훼손해선 안 된다”며 “장기 이식과 달리 머리 이식은 사람의 얼굴을 원숭이나 다른 동물의 몸에 이식하는 등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고 경계했다. 김일수 고려대 법대 명예교수는 “남성의 머리를 여성의 몸에 이식한다면 오늘날 성 정체성 혼란에 비교할 수 없는 근본적인 혼란이 오지 않을까 염려된다”고 주장했다.

머리 이식은 현행법으로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김 교수는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에서 장기는 내장 또는 조직을 일컫는데 머리를 제외한 몸 전체를 장기로 볼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문”이라며 “법의 명확한 기준들이 사전에 설정돼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의료기술의 발달이 종교적·사회적 논의와 발맞춰 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김 총장은 “의료기술로 생명을 보존하는 일은 아름답지만 기독교 생명윤리와 하나님 말씀에 근거해 검증을 거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지성 루터대 윤리학 교수는 “생체 이식에 관해서는 종교계가 뚜렷한 의견을 개진하지 않는 듯하다”며 “과학의 발전을 두고 신학적 견해만 고집하는 것도 자중해야 하지만 논의가 전혀 이뤄지지 않는 것도 문제”라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국민일보] 2018. 2. 20.(화)


<기사 원본 보기: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03879&code=23111111&cp=nv>


ㆍ게시물 : 392 전체 : 392 블로그형   웹진형   앨범형   게시판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92 법원, 동성 군인 간 ‘합의된 성관계’ 70년 만에 첫 무죄 논란(2018. 2. 22. 기사) 국민일보 2018.02.23 181
391 법원, 동성 군인 간 ‘합의’ 성관계 사건에 무죄 선고(2018. 2. 22. 기사) 크리스천투데이 2018.02.23 160
390 ‘연명의료결정법’ 연착륙 시키려면(2018. 2. 22. 기사) 의학신문 2018.02.23 174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中·伊 연구진, 시신 2구 이용 ‘머리와 몸 연결’ 성공 주장(2018. 2. 20. 기사) 국민일보 2018.02.22 166
388 목회자 낙태 허용, 문제는?(2018. 2. 13. 기사) CTS뉴스 2018.02.22 163
387 국가가 나선 자살 문제, 한국교회 역할은?(2018. 2. 12. 기사) CTS 뉴스 2018.02.22 160
386 [시론] 연명의료결정법 시행을 앞두고(2018. 1. 29. 기사) 기독신문 2018.02.22 166
385 [뉴스인] '연명의료 결정법' 내달부터 시행.. 교회의 역할은?(2018. 1. 26. 기사) 노컷뉴스 2018.02.22 161
384 다시 생명을 얘기합시다(2018. 1. 5. 기사) 기독공보 2018.02.22 166
383 [창조신학칼럼] 생명 공학과 윤리 문제(2017. 12. 18. 기사) 기독일보 2018.02.22 103
382 [낙태죄 폐지 논란] “건전한 공론화 환영… 여론몰이 압박은 안돼”(2017. 11. 27. 기사) 국민일보 2018.02.22 98
381 ‘유전자 치료 연구 활성화’ 신중한 검토 필수의협, ‘무차별적 연구 확대 물론 상업화 부추길 수 있다’ 지적 (2017. 11. 8. 기사) 의학신문 2018.01.16 231
380 기독교생명윤리협회, 낙태죄 폐지 반대(2017. 11. 6. 기사) 노컷뉴스 2018.01.16 135
379 "개인 건강기록, 병원 소유에서 환자 소유로"(2017. 11. 3. 기사) 메디게이트뉴스 2018.01.16 144
378 [사설] 낙태는 살인이다(2017. 10. 31. 기사) 크리스천투데이 2018.01.16 165
377 청와대에 올려진 ‘낙태죄 폐지’ 청원, 한국교회 대책 시급(2017. 10. 31. 기사) 데일리굿뉴스 2018.01.16 136
376 사진으로 보는 호스피스 의료 모습···‘누구도 홀로이지 않게’(2017. 10. 17. 기사) 경향신문 2018.01.16 132
375 유도만능줄기세포, 생명윤리 문제 해결 실마리 될까?(2017. 10. 17. 기사) 청년의사 2018.01.16 115
374 성인인증 없이 클릭 한번에…낙태약 구매, 이렇게 쉬웠나(2017. 10. 15. 기사) 머니투데이 2017.10.24 626
373 생명윤리법 개정 놓고 기대-우려 교차(2017. 10. 11. 기사) 의학신문 2017.10.24 224
12345678910
ㆍ검색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