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주요활동
종합자료실
커뮤니티
정회원 가입신청
시민게시판
가입안내
후원안내
협회소개
가입안내
후원안내
ㆍ종합자료실 > 생명윤리관련뉴스
생명윤리관련뉴스
작성자 : 인더뉴스     2019-02-08 09:01
“‘개인 유전정보 할용’ 맞춤의료, 보험가입자 역선택 우려”(2019.01.13. 기사)

 


“‘개인 유전정보 할용’ 맞춤의료, 보험가입자 역선택 우려”


개개인의 독특한 유전적 특성에 기초한 의료방식인 ‘맞춤의료(정밀의료)’가 각광받고 있다. 보험산업에 있어 맞춤의료는 언더라이팅 면에서 이점이 있지만, 정보비대칭성으로 인한 보험가입자의 역선택도 우려된다.

 

13일, 보험연구원(원장 한기정)은 ‘맞춤의료(정밀의료) 현황 및 보험산업에 주는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했다. 정밀의료는 전통적인 의학 접근법과 달리, 개개인의 독특한 유전적 특성에 기초한 치료법을 기반으로 해 개인 특성에 맞춘 정밀화된 의료를 말한다.

 

지난 2013년 헐리우드 스타 안젤리나 졸리가 유전자 분석 기반 맞춤의료의 대표적인 예다. 졸리는 유방암에 걸릴 유전학적 확률이 87%에 달한다는 진단을 받고, 아직 암이 발생하지 않은 유방의 절제 수술을 받았다.

 

최근에는 미국 국립연구위원회의 권장으로 맞춤의료보다는 ‘정밀의료(Precision Medicine)’라는 용어를 사용 중이다. 맞춤의료란 말이 개별적인 치료제나 기구 등으로 인식되는 것을 우려해서다.

 

이와 관련, 김혜란 연구원은 “정밀의료의 정의에 대해서는 세계 각국의 주요 기관별로 상이하다”며 “다만, 유전·환경·생활방식, 영양상태, 임상 등 다양한 정보에 근거해 보다 정확한 질병 진단, 치료와 예방이 가능하게 된다는 헬스케어 서비스라는 공통된 의견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 자료에 따르면, 전 세계 맞춤의료 시장은 초기 단계로 지난 2017년 474억달러(53조 5000억원)에서 오는 2023년에는 1003억달러(112조 9000억원) 규모로 연평균 13.3%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7년에 정밀의료 사업단이 출범했다. 사업단은 5년 간(2017년~2021년) 국비 631억원을 들여 난치암 환자 유전변이에 맞춘 표적 치료제 개발과 환자 맞춤형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정밀의료에 대해 개인정보보호 등 법적·윤리적·사회적 문제 등으로 인한 부정적인 견해도 존재한다. 유전자 데이터에 대한 보안 문제와 더불어 유전자에 따라 보험가입 등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는 유전자 차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보험산업에 있어서도 정밀의료는 긍정적인 영향과 부정적인 영향이 공존하는 것으로 보인다. 정밀의료를 통해 다량의 정보를 확보할 경우 언더라이팅 면에서 이점이 있지만, 정보비대칭성에 의한 보험가입자의 역선택이 발생할 여지가 높다.

 

보험가입자 역선택과 관련, 김 연구원은 “새로운 혈액검사는 DNA로 8가지의 암 등의 정보를 미리 알 수 있게 된다”며 “암 관련 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사실을 아는 사람이 암보험에 가입하는 등의 역선택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따라서, 보험사가 질병과 의학 정보를 꾸준히 모니터링하고 이를 언더라이팅에 반영하는 것이 중요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현우 기자 <sapience@inthenews.co.kr>


[인더뉴스] 2019.01.13.


<기사 원본 보기: http://www.inthenews.co.kr/news/article.html?no=12964>
 


ㆍ게시물 : 409 전체 : 409 블로그형   웹진형   앨범형   게시판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09 “낙태죄, 모든 생명 보호한다는 헌법 정신 반영한 것”(2019.03.07. 기사) 크리스천투데이 2019.03.08 4774
408 의료 AI제품 개발 많지만 임상검증은 거의 없어(2019.03.07. 기사) 매일경제 2019.03.08 330
407 WHO, 중국 '유전자 조작 아기' 대응위원회 구성...이달 제네바 회담(2019.03.07. 기사) 전자신문 2019.03.08 379
406 “태아의 생명, 왜 타인인 여성이 결정하나… 낙태죄 폐지 반대”(2019.03.01. 기사) 크리스천투데이 2019.03.08 372
405 연명의료 딜레마…'중환자실 의료윤리' 방향 제시(2019.02.26. 기사) 의협신문 2019.03.08 381
404 [인도를 알자 32] 상업적 대리모 산업 합법 '세계의 아기 공장' 오명(2019.02.19. 기사) 기독일보 2019.03.08 338
403 인공지능 책임·안전 강조한 첫 국제 권고안 나온다(2019.02.11. 기사) 동아사이언스 2019.02.13 343
402 [사이언스 인 미디어]레플리카, 금지된 복제인간을 만들다(2019. 02. 10. 기사) 전자신문 2019.02.13 413
401 “제 아이 좀 낳아주세요”…대리모, 어떻게 생각하세요?(2019. 02. 10. 기사) 연합뉴스 2019.02.13 462
400 중국, 유전자 편집 다섯 아기 원숭이 수면장애 일으켜(2019.01.31. 기사) 에포크타임스 2019.02.08 310
399 [손봉호의 시대읽기] 인간 생명의 존엄성(2019. 01. 28. 기사) 문화저널21 2019.02.08 233
398 서울대병원 "의사97% 말기암 걸리면 연명의료 원치 않아"(2019.01.23. 기사) 한국경제 2019.02.08 225
“‘개인 유전정보 할용’ 맞춤의료, 보험가입자 역선택 우려”(2019.01.13. 기사) 인더뉴스 2019.02.08 233
396 '슈퍼베이비' 권리 지키는 변호사라고?(2019.01.09. 기사) 프레시안 2019.02.08 257
395 일본도 5년전 줄기세포 논문 조작 사건… 규제 대신 연구윤리 강화(2019. 01. 02. 기사) 조선일보 2019.02.08 204
394 사이공, 중국인이 주도한 불법 대리모 조직 검거(2019. 01. 03. 기사) 포커스뉴스 2019.02.08 209
393 "일본인 절반이 쓸 수 있는 만능 줄기세포, 3년내 만들 겁니다"(2019.01.02. 기사) 조선일보 2019.02.08 202
392 법원, 동성 군인 간 ‘합의된 성관계’ 70년 만에 첫 무죄 논란(2018. 2. 22. 기사) 국민일보 2018.02.23 868
391 법원, 동성 군인 간 ‘합의’ 성관계 사건에 무죄 선고(2018. 2. 22. 기사) 크리스천투데이 2018.02.23 740
390 ‘연명의료결정법’ 연착륙 시키려면(2018. 2. 22. 기사) 의학신문 2018.02.23 760
12345678910
ㆍ검색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