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주요활동
종합자료실
커뮤니티
정회원 가입신청
시민게시판
가입안내
후원안내
협회소개
가입안내
후원안내
ㆍ종합자료실 > 생명윤리관련뉴스
생명윤리관련뉴스
작성자 : 한국일보     2020-07-15 23:19
590g 초미숙아, 3㎝ 심장 여는 5시간 수술 받고 부모 품으로(2020. 7. 3. 기사)

590g 초미숙아, 3㎝ 심장 여는 5시간 수술 받고 부모 품으로



선천성 심장병을 갖고 590g에 불과한 몸무게로 태어난 초극소 저체중 미숙아가 심장수술을 받고 건강하게 부모 품에 안긴다.

김웅한 서울대어린이병원 소아흉부외과 교수팀은 새끼손가락 크기만 한 가로 세로 3㎝의 아기 심장을 열고 5시간의 대수술 끝에 생명을 살렸다고 3일 밝혔다. 심장수술을 받은 아기 중 국내에서 체중이 가장 가벼운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1㎏ 미만으로 태어난 초미숙아는 호흡기ㆍ위장관 등 모든 장기가 미성숙한 상태다. 임신 31주 만에 몸무게 590g, 키 30.5㎝의 초미숙아로 태어난 ‘온’이는 선천성 심장병인 대동맥축착증까지 앓았다.
 
 대동맥축착증은 대동맥이 좁아져 가슴 아래로 피가 잘 흐르지 못하는 심각한 질환이다. 온이는 대동맥이 좁아 약(PGE1)을 투여해 동맥관을 열어 줘야만 혈액이 전신에 도달해 살 수 있는 위태로운 상태였다. 심장에도 부담이 돼 이뇨제ㆍ혈압약까지 투여했다.

 수술이 시급했지만 590g으로 태어나 곧바로 수술하기 어려웠다. 의료진의 우선 목표는 안전한 수술을 위해 아기 체중이 1㎏ 이상이 될 때까지 최대한 빨리 키우는 것이었다.

하지만 과정은 순탄하지 않았다. 온이의 장이 건강한 상태가 아니었을 뿐만 아니라 태변이 장을 막고 있는 상황이었다. 신생아중환자실에서는 조영제 관장술을 시행했고, 다행히 온이가 잘 이겨내 건강하게 1㎏이 넘어 수술을 준비했다.

이런 가운데 고비가 생겼다. 점점 대동맥 축착 부분이 좁아지고 고혈압이 지속됐다. 의료진은 아기의 체중이 1,110g 되던 생후 46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해 급히 수술하기로 결정했다.

 대동맥축착 수술은 체중이 1,200g 이하인 극소 저체중 미숙아에게 시행하기에는 심장수술 분야에서 가장 어려운 수술로 알려져 있다.

심장을 멈추고 심방이나 심실을 밖으로 노출시킨 상태에서 피를 환자의 몸 밖으로 순환시키고, 산소 공급을 위해 인공심폐장치의 도움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온이는 동시에 동맥관개존증 결찰 수술도 받았다.

 다행히 철저한 사전 수술 계획과 유기적인 협진을 통해 수술은 성공적이었다. 흔한 합병증도 없었다. 현재 스스로 젖병을 빨고 체중도 2,240g으로 늘어날 정도로 순조롭게 회복하던 온이는 퇴원한다.

 수술을 집도한 김웅한 교수는 “1.1㎏에 불과한 온이가 심장수술을 받고 합병증 하나 없이 건강하게 자란다는 것은 희망을 주는 일”이라며 “미숙아를 가진 부모님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에게 어떤 병이라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면 치료할 수 있다는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이경(신생아중환자실장) 교수는 “온이의 부모님이 아기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용기를 내셨고, 저희 의료진도 최선을 다했다”며 “어린이병원 전문가가 있으니 의료적 도움을 충분히 받을 수 있음을 잊지 마시고 용기를 내시기 바란다”고 했다.


김웅한(왼쪽) 서울대어린이병원 소아흉부외과 교수와 김이경 교수

[한국일보]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dkwon@hankookilbo.com

<기사원문보기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070314530001121?did=NA>

ㆍ게시물 : 417 전체 : 417 블로그형   웹진형   앨범형   게시판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17 코로나에 밀린 사람들… 응급실 사망 월 100명 늘었다(2020. 7. 6. 기사) 국민일보 2020.07.15 267
416 서울 가톨릭생명윤리자문위, ‘낙태 반대’를 ‘태아 살리기’로… 긍정 표현 필요(2020. 7. 5. 기사) 가톨릭신문 2020.07.15 142
415 데이터청 설립? 빅브라더가 온다(2020. 7. 4. 기사) 경향비즈 2020.07.15 136
414 첨단바이오의약품 신속 품목허가·맞춤형 심사 규정 마련(2020. 7. 3. 기사) 메디칼업저버 2020.07.15 182
590g 초미숙아, 3㎝ 심장 여는 5시간 수술 받고 부모 품으로(2020. 7. 3. 기사) 한국일보 2020.07.15 134
412 분당서울대병원, 90억 투입 '다중장기 조직칩' 개발 착수(2020. 7. 1. 기사) 데일리메디 2020.07.15 125
411 올해 기술영향평가는 '정밀의료 기술'…"시민포럼 참여하세요"(2020. 6. 30. 기사) 연합뉴스 2020.07.15 136
410 [생명이 먼저다]'낙태죄 위헌결정' 생명존중 문화 확산 계기로 만들자(2019. 12.16. 기사) 뉴스핌 2020.07.15 139
409 “낙태죄, 모든 생명 보호한다는 헌법 정신 반영한 것”(2019.03.07. 기사) 크리스천투데이 2019.03.08 5167
408 의료 AI제품 개발 많지만 임상검증은 거의 없어(2019.03.07. 기사) 매일경제 2019.03.08 627
407 WHO, 중국 '유전자 조작 아기' 대응위원회 구성...이달 제네바 회담(2019.03.07. 기사) 전자신문 2019.03.08 635
406 “태아의 생명, 왜 타인인 여성이 결정하나… 낙태죄 폐지 반대”(2019.03.01. 기사) 크리스천투데이 2019.03.08 648
405 연명의료 딜레마…'중환자실 의료윤리' 방향 제시(2019.02.26. 기사) 의협신문 2019.03.08 713
404 [인도를 알자 32] 상업적 대리모 산업 합법 '세계의 아기 공장' 오명(2019.02.19. 기사) 기독일보 2019.03.08 743
403 인공지능 책임·안전 강조한 첫 국제 권고안 나온다(2019.02.11. 기사) 동아사이언스 2019.02.13 588
402 [사이언스 인 미디어]레플리카, 금지된 복제인간을 만들다(2019. 02. 10. 기사) 전자신문 2019.02.13 671
401 “제 아이 좀 낳아주세요”…대리모, 어떻게 생각하세요?(2019. 02. 10. 기사) 연합뉴스 2019.02.13 860
400 중국, 유전자 편집 다섯 아기 원숭이 수면장애 일으켜(2019.01.31. 기사) 에포크타임스 2019.02.08 526
399 [손봉호의 시대읽기] 인간 생명의 존엄성(2019. 01. 28. 기사) 문화저널21 2019.02.08 416
398 서울대병원 "의사97% 말기암 걸리면 연명의료 원치 않아"(2019.01.23. 기사) 한국경제 2019.02.08 409
12345678910
ㆍ검색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오시는길